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참보살 (眞是菩薩)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이언 (14.♡.46.149) 댓글 0건 조회 156회 작성일 19-09-25 20:48

본문

김하종 신부님 ,  인간극장 1760회(2018년) 중..

사람의 진솔함이 이보다 더 느껴질 수 있는 것일까? 26년 전의 감정을 어찌 저리도 온전히 느끼시고 계신 걸까요...

https://www.youtube.com/watch?v=mfAEHJqxc6s


문득 금강경이 생각납니다. 

어떤 사람이 백척간두에 서서도 평정심을 잃지 않고, 미래도 읽고, 거대한 조직을 거느리면서 큰 사업을 일으키고 많은 사람을 돕고, 또 도덕적으로도 완벽하고...  이런 사람이 거의 없을 것 같아도 만약 있다면 이시대의 큰사람, 위대한 사람으로 칭송 받겠지요..  마치 삼천대천세계에 칠보를 채워 보시하는 것처럼.

그런데 아래 김하종 신부님같이 신성을 알게 되는 사람이 있다면 진정한 보살이 아닐까요 (眞是菩薩).  이전 사람 복덕이 감히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맨 처음에 1992년에 성남에 가서 한 수녀님과 달동네에 있는 가정을 방문했어요.

 그곳에 중풍걸린 할아버지가 계셨어요. 

 집이 엉망이었어요. 그 할아버지는 움직이지 못했어요.

 할아버지는 우선 냄새가 너무 지독했어요.

 오줌, 똥을 거기다 쌌기 때문이에요.

 '할아버지 어떻게 곁에 아무도 없으세요?' 라고 물었더니

 '아무도 없습니다. 결혼하지 않았어요. 어렸을 때부터 장애인이었어요.'라고 하셨어요.

 냄새가 너무 지독해서 오줌 냄새가 너무 지독해서 토가 나오려고 했는데

 그래도 (할아버지를) 안아줬어요. 그순간

 예수님께서 저한테 '나다' 하시는 (거예요)

 예수님의 목소리를 느꼈어요. '나다' "

 ...

 "'복음 말씀에 가난한 사람, 어려운 사람, 소외되는 사람이 있으면

  예수님께서 (그들이 바로) '나다' 하시는데 그걸 그날 많이 느꼈어요."


- 유튜브 영상 꼭 한번 보세요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81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최고관리자 966 19-05-07
공지 관리자 6999 17-08-19
공지 관리자 9498 17-05-21
공지 관리자 32376 15-11-15
공지 김태준 98541 12-02-14
공지 관리자 45639 14-12-16
5806 아리랑 23 19-10-20
5805 디에이치 50 19-10-17
5804 여름가지 95 19-10-16
5803 디에이치 68 19-10-13
5802 디에이치 80 19-10-10
5801 디에이치 121 19-10-09
5800 토토 111 19-10-05
5799 관리자 58 19-10-02
5798 서정만♪ 205 19-09-30
열람중 라이언 157 19-09-25
5796 라이언 191 19-09-21
5795 관리자 111 19-09-16
5794 카프리 238 19-09-09
5793 관리자 150 19-09-04
5792 관리자 231 19-08-27
5791 관리자 264 19-08-13
5790 여름가지 570 19-08-11
5789 박가현 542 19-08-02
5788 관리자 301 19-08-02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94
어제
309
최대
1,151
전체
1,403,857

Copyright © 2006~2018 BE1. All rights reserved.